구자철, 시즌 8호골…한 시즌 최다골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꿈을 키우고 있는 구자철(27·아우크스부르크)이 한 시즌 최다골을 터뜨렸다.

구자철은 3일(한국시간) 독일 마인츠의 코파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5~2016 독일 분데스리가 마인츠와의 경기에서 전반 40분 골망을 흔들었다.

구자철은 오른쪽 측면에서 마르쿠스 포일너가 내준 크로스를 감각적인 트래핑으로 잡아놓은 뒤 지체없이 오른발 슛으로 연결, 득점에 성공했다. 골키퍼가 각도를 좁힌 채 막아보려 했지만 슈팅이 워낙 정확했다.

시즌 득점을 8골로 늘린 구자철은 마인츠 시절인 지난해 7골을 넘어 프로 데뷔 후 한 시즌 최다골 신기록을 수립했다. 지난 5일 레버쿠젠전 해트트릭에 이어 한 달여 만에 맛본 득점이었다.

A매치 출전차 한국을 오가는 바쁜 일정을 소화했지만 피로는 전혀 느껴지지 않았다. 1-2로 끌려가던 아우크스부르크는 구자철의 골 덕분에 전반을 2-2로 마쳤다.

구자철은 이후에도 부지런히 그라운드를 누비며 추가골 기회를 엿봤지만 득점에는 실패했다. 구자철은 후반 27분 옐로카드를 받아 다음 경기에 나설 수 없게 됐다.

경기에서는 마인츠가 아우크스부르크를 4-2로 제압했다. 마인츠는 후반 8분 파블로 데 블라시스의 골로 3-2 리드를 잡은 뒤 후반 31분 크리스티안 클레멘스의 득점으로 쐐기를 박았다.

올림픽 대표팀 와일드 카드 후보로 거론되는 수비수 홍정호(27)도 구자철과 마찬가지로 풀타임을 소화했다. 그러나 전반 23분 헛발질로 실점의 빌미를 제공해 체면을 구겼다.

지동원(25)은 출전 명단에서 제외됐다.

아우크스부르크는 6승9무13패(승점 27)로 15위를 유지했다. 호펨하임의 결과에 따라 16위까지 떨어질 수도 있다.

보루시아 도르트문트 수비수 박주호(29)는 베르더 브레멘전 교체 명단에 포함됐지만 부름을 받지는 못했다.

도르트문트는 일본인 공격수 가가와 신지의 동점골 등을 묶어 3-2의 역전승을 챙겼다. 후반 막판까지 1-2로 뒤졌지만 가가와와 아드리안 라모스의 연속골로 경기를 뒤집었다.

 

http://www.spojo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