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철, 친정팀 상대로 시즌 2호골…팀은 3-3 무승부

구자철(26), 지동원(24), 홍정호(26) 등 아우크스부르크 한국인 3총사가 전원 선발 출격한 가운데 구자철이 시즌 2호골을 신고했다.

구자철은 31일 오후 11시30분(한국시간) 독일 아우크스부르크의 WWK 아레나에서 열린 아우크스부르크와 마인츠의 2015~2016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11라운드에서 풀타임 활약했다.

중앙 미드필더로 출전한 구자철은 팀이 1-2로 뒤진 후반 5분 다 실바 카이우비의 크로스를 노마크 상태에서 오른발로 깨끗히 받아 넣었다. 수비수들을 완전히 떨처내는 위치선정이 빛났다.

지난 9월27일 시즌 첫번째 골을 터뜨렸던 구자철은 한 달여 만에 득점포를 가동했다.

상대가 자신의 친정팀인 마인츠라는 점에서 세레모니는 자제했다. 구자철은 지난 8월 마인츠에서 아우크스부르크로 이적했다.

지난 29일 포칼컵 경기에서 골맛을 봤던 지동원은 이날 처진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전해 73분간 활약했다.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지는 못했으나 활발한 움직임으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역시 선발 출전한 홍정호는 중앙 수비수로 활약했지만, 후반 31분 부상으로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올 시즌 아우크스부르크의 한국인 3명이 동시에 선발 출전한 것은 지난 9월24일 이후 두번째다.

아우크스부르크는 마인츠와 3-3으로 비겼다.

안방에서 승점 1점을 챙긴 아우크스부르크는 1승3무7패(승점 6)로 최하위(18위)에 머물렀다.

아우크스부르크는 이날 전반 18분과 30분 무토에게 연속골을 허용하며 0-2로 끌려갔다.

수세에 몰린 아우크스부르크는 전반 42분 파울 페르하에그의 페널티킥 골로 만회골을 기록, 추격에 시동을 걸었고 후반 5분 터진 구자철의 동점골로 경기는 원점으로 돌아왔다.

기세가 오른 아우크스부르크는 후반 36분 라울 보바디야가 역전골까지 터뜨리며 짜릿한 역전승을 눈앞에 뒀다.

그러나 경기종료 직전인 후반 48분 무토에게 동점골을 허용해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한편, 도르트문트는 마르코 로이스의 멀티골에 힘입어 베르더 브레멘을 3-1로 제압했다.

박주호(26)는 왼쪽 수비수로 선발 출전해 76분간 활약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리그 3연승을 달린 도르트문트는 8승2무1패(승점 26)로 2위 자리를 유지했다. 1위 바이에른 뮌헨(승점 31)을 5점 차로 뒤쫓았다.

호펜하임의 김진수(23)도 쾰른과의 11라운드 경기에 선발 출전해 90분간 그라운드를 누볐다.

호펜하임과 쾰른은 0-0으로 비겼다.

sympathy@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