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외국 FX BROKER 거래 금지

터키 정부에서 발표한 규정에 따르면 터키 거주자는 이제 CMB 허가가 없는 외국 브로커의 계좌를 보유하거나 레버리지가 있는 FOREX 또는 CFD 상품을 거래하는 행위를 불법으로 규정했다.

터키는  레버리지 거래 및 FX  관련 거래에 대한 규제가 엄해졌다.

올해 초 터키의 새로운 규정이 통과되어 Forex 및 CFD 거래에 대해 레버리지를 최대 10:1로 설정할 수 있고 최소 입금 금액이 5 만 TRY (약 14,000 달러)를 요구했다. 2017년에 리라가 실제로 안정되었으므로 터키 리라의 투기를 줄이기 위한 조치라고 볼 수 잇다.

그러나 새 규정이 터키에서 실행되면서 소매 Forex  브로커에게 훨씬 어려운 제안이었으며 Saxo Bank 및 XTB와 같은 여러 유명 외국 중개인의 퇴출을 가져 왔습니다.

외국 브로커들은 터키 고객을 해외 자회사로 데려 가면서 좋은 거래 조건(높은 레버리지, 낮은 취소 입금 금액)을 제공하여 새로운 규칙을 ‘피하는’ 것으로 보인다. 기존의 규칙에 따라 외국 브로커 (또는 CMB 가 아닌 다른 라이센스를 소지 한 브로커)는 터키 사람에게 마케팅 및 영업 활동을 수행 할 수 없으며 터키 국내에서 사무실도 설립할 수 없다. 외국 브로커들이 터키에서 직접 영업 활동을 할 수 없지만  터키 거주자가 외국 브로커를 스스로 찾고 계좌를 개설하고 해외 브로커에서 거래하는 것이 문제 없다.

오늘 게재 된 새로운 지침에는 터키 주민들은 CMB 라이센스를 소지한 브로커에서만 레버리지 상품을 거래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자세히 보기: https://www.leaprate.com/forex/regulations/turkey-bans-accounts-trading-foreign-retail-fx-brokers/